경기도,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진담검사 행정 명령 발동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회 목록

경기도,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진담검사 행정 명령 발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문사 작성일20-08-26 15:23 조회36회 댓글0건

본문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진단검사 행정명령 표시 = 경기도청 홈페이지


지난 813일부터 18일까지 6일간 코로나19의 확진자 수가 약 1,300명이 증가했다. 잠잠해지던 코로나19의 재확산 급속도로 빨라지며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경기·서울을 중심으로 확진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전국적으로 확산할 조짐이다. 이에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경기도는 도내 전 지역에서 거주자를 포함한 방문자를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 명령을 발동했다.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내 거주자 및 방문자는 일상적 사생활이나 음식물 섭취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실내, 그리고 집회 공연 등 다중이 집합한 실외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반할 시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나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감염이 확산하거나 피해 발생 시 방역 비용이 청구될 수 있다. 과태료 부과는 경기도민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1012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친 뒤 1013일부터 적용된다.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서울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관련자에게 30일까지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사랑제일교회 참석자나 815일 광복절 집회에 참석한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 명령을 발동했다. 경기도가 지난 5월 이태원 클럽 사태 이후 진단검사에 관한 행정명령을 내린 것은 두 번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광복절 집회 가담 여부와 상관없이 집회 현장을 지나친 경기도민에게도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기한 내 진단 검사는 모두 무료이며, 진단 검사를 거부하더라도 이후 거부자로 인해 감염이 확산되면 역학 조사 과정에서 사랑제일교회 교인 여부 및 광화문 지역 방문 여부가 확인될 시 행정명령 불이행죄로 처벌된다. 진단 검사 행정 명령을 위반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끝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휴가철과 맞물려 방역망이 느슨해진 틈을 타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는 상황으로 사소한 방심이 대규모 집단 감염과 제2의 대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도민 모두가 방역의 주체라는 마음으로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하기’, ‘개인위생 철저히 하기’, ‘아프면 쉬기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밝혔다.

 

최혜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찾아오시는 길